백운규, 해상풍력발전 지역과 상생협력 기대

기사승인 2018.07.18  19:14:39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국내 첫 상업용 해상풍력단지 시찰
연간 2만4천가구 사용 전력 생산 중

   
▲ 산업부 백운규 장관은 18일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발전단지인 탐라해상풍력을 찾아 제2, 제3의 탐라해상풍력이 탄생하도록 개발경험과 지역과의 상생협력사례를 전파해 줄 것을 당부했다.(사진은 탐라해상풍력 조감도)
[지앤이타임즈]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이 18일 제주 한경면에 위치한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인 탐라해상풍력을 방문했다.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는 30MW 규모로,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에서 금등리까지의 해상에 해상풍력발전기 10기가 설치되어 운영중에 있다.

한국남동발전(주)과 두산중공업이1,650억원을 공동출자해 설립한 탐라해상풍력은 지난해 9월 준공이후 6월말까지 이용률이 34% 수준으로 당초 계획했던 연간 이용률 29%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생산 전력은 85,000MWh로 제주도민 약 2만4000여 가구가 연중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특히, 해상풍력은 육상풍력보다 효율성과 수익성이 높아 운영 6년이면 투자비 회수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탐라해상풍력은 매년 한경면 두모리와 금등리 마을회에 4억5천만원을 사회 환원하고, 제주도에도 총 30억원을 발전기금으로 출연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백운규 장관은 “앞으로 제2, 제3의 탐라해상풍력이 탄생하도록 개발경험과 지역과의 상생협력사례를 전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상필 기자 sang@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