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LPG용기 색채변경 실태 점검 나서

기사승인 2018.07.18  18:10:33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경기지역본부, 용기충전소 혹서기 안전관리 점검
불량용기 회수현황 등 현장 점검도

   
▲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18일 화성의 한 용기충전소를 찾아 LPG용기 색채변경에 따른 부적합 용기의 회수현황 등을 점검했다.
[지앤이타임즈] 지난해 말 공포된 LPG용기 색채변경 특례기준에 따라 LPG용기 색상이 기존‘짙은 회색’에서 ‘밝은 회색’으로 변경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이두원장)는 18일 경기도 화성시와 안양시 소재 LPG용기충전소 2곳을 방문해 LPG재검용기 색채변경 진행 실태와 혹서기 가스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LPG용기 색채변경을 통해 LPG용기 사고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경기지역본부는 재사용 검사를 받지 않은 불법 용기나 사용연한제로 폐기되어야 할 용기 등 부적합 용기의 회수실태를 점검했다.

또한, 폭염 속 충전장내 시설과 LPG용기를 살펴보고 이상고온과 압력상승 등에 따른 시설이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경기지역본부 이두원 본부장은 “불량용기나 재검사를 받지 않은 LPG용기의 유통을 차단하는 것은 LPG용기 사고예방에 효과가 큰 만큼 색채변경이 원활히 진행 돼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혹서기 폭염속에서도 철저한 시설관리를 통해 가스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상필 기자 sang@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