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인증에서 자발적 참여로

기사승인 2018.07.12  23:48:11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에너지公, 문 닫고 냉방 영업, 착한가게와 함께해요!
착한가게 찾아가기 SNS 이벤트 등 국민참여 유도

   
▲ 한국에너지공단은 12일 명동에서 문 닫고 냉방 영업하는 착한가게 캠페인을 실시했다.
[지앤이타임즈] 올해 여름부터 에너지절약을 실천하는 착한가게가 소규모 인증제가 아니라 누구나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열린 참여방식으로 추진된다.

착한가게 캠페인은 전국 주요 상권의 가게들이 자발적으로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적정 실내온도를 지키며 ‘문 닫고 냉난방 영업’을 약속하고 실천하는 가게를 말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12일 명동에서 화장품업계 프랜차이즈 기업인 잇츠한불과 함께 ‘여름철 문 닫고 냉방 영업하기’ 착한가게 캠페인을 실시했다.

잇츠한불은 올여름 전국 260여개 잇츠스킨 매장을 통해 ▲문 닫고 냉방영업하기 ▲고효율가전 및 LED등 사용하기 ▲스마트플러그 사용하기 등 매장 내 에너지를 아끼는 행동요령을 전파할 예정이다. 

착한가게 캠페인은 이날 명동을 시작으로 서울 강남역과 가로수길 일대와 부산, 광주 등 전국 주요상권 18개 지역에서 추진된다.

또한 시민이 직접 에너지절약을 잘 실천하는 착한가게를 발견하고 칭찬하는 ‘착한 에너지 지킴이’활동과 연계해 시민참여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냉동공조인증센터 시험결과 외부온도가 32도일 때 실내 온도 26도를 맞추기 위해 문을 닫고 냉방할 경우 718와트의 전력이 소모되지만 문열고 냉방할 경우 2,422와트의 전력이 소모돼 ‘문 열고 냉방’은‘문 닫고 냉방’할 때보다 3~4배의 많은 전력을 소모한다.

공단은 전력 소비가 많은 상가를 중심으로 문 닫고 냉방영업과 여름철 적정 냉방온도 준수 등 여름철 전기절약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자발적인 대국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거리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민단체 또는 전국적인 매장을 갖춘 파급력 있는 프렌차이즈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제휴 기업 내 에너지절약 SNS 인증 등의 이벤트를 실시하고 추첨을 통해 기념품 증정 등 공동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강진희 홍보실장은 “문 닫고 냉방 영업, 적정 실내온도 준수 등 생활 속 에너지절약 실천에 국민 여러분들께서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상필 기자 sang@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