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백운규 장관, ‘하계 전력 공급 여력, 올해 최대’

기사승인 2018.07.09  11:32:42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8월 둘째 주 피크때도 전력 예비율 14.1% 달할 것
세종발전본부 방문, 전력 수급 여건 등 점검 나서

article_right_top

[지앤이타임즈]전력 수급을 담당하는 장관이 올해 하반기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은 9일 중부발전 세종발전본부를 방문하고 올해 하절기 전력 수급 현황 등을 점검한다.

9일은 정부가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 활동을 벌이는 시작일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백운규 장관은 역대 하계 수급 이래 올 여름, 최대의 공급 여력을 확보해 안정적인 전력 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입장을 밝힌다.

산업부가 전망하는 올 하계 최대 전력 수요는 8월 2∼3주에 8830만kW로 예상되고 있는데 이 시점의 공급 능력은 1억71만kW로 1241만kW 규모의 예비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력 예비율은 14.1%에 해당된다.

백 장관은 최근의 이상기온, 평년보다 기온이 높다는 기상예보 등에 따라 올 여름 최대 전력 수요가 역대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력 유관기관의 철저한 대비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전력거래소에는 하계기간 중 유관 기관과 협조해 전력수급, 전력계통 안정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한다.

특히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등 비상 자원에 대한 불시 점검과 정전, 고장 등 시나리오별 모의 훈련을 7월 중 완료해 비상상황 발생시 철저히 대비하도록 강조한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한수원과 발전 5사에는 하계 피크 이전에 정비를 마쳐 발전 설비를 적기 가동해 피크시 전력생산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고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석탄발전소는 여름철 고온에 따라 석탄 자연발화 현상이 자주 일어날 수 있어 화재사고 등 예방활동 강화를 당부한다.

한전은 집중호우, 태풍으로 인한 송변전 및 배전설비 고장에 유의하고 고장 발생시 긴급 복구태세를 주문한다.

예비력이 안정되더라도 송변전설비 고장으로 국지적인 정전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정전피해 예방과 정전 발생시 신속한 복구도 강조한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이진영 기자 diasia01@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