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활용해 태양광 설비 진단' 동서발전 시연

기사승인 2018.06.25  17:51:36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스마트 발전소 구현 위한 기술 개발 일환으로 진행

   
▲ 시연회에서 관계자가 드론을 날리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동서발전이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설비진단을 시연했다.

동서발전은 25일 당진화력본부에서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모듈 진단' 시연회를 가졌다.

시연회에서 동서발전 관계자는 고해상도 광학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날려 고장 부위별 태양광 열화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했다.

또한 드론으로 수집한 사진과 위치정보를 합성해 전체 열화상 정사이미지를 생성하고, 데이터를 분석해 주요 결함별 진단 결과를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했다.

시연을 통해 이 기술을 활용하면 태양광설비 진단이 ▲모듈 및 단일 셀단위까지 분석이 가능해 정확성을 향상시키고 ▲높은 곳에 위치한 설비 점검을 무인으로 할 수 있어 안전성을 확보하며 ▲점검 시간 단축으로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등의 효과를 얻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동서발전은 드론을 활용한 발전설비 점검 뿐 아니라 발전설비 운전조작 시 인적실수를 방지하고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한 상황 인지 및 대처를 가능하게 하는 ‘증강현실 스마트글라스’ 기술 개발에 착수하고 국내 발전사 최초로 원격근무지에서 사업장의 중요 발전설비의 진동데이터를 실시간 감시·진단하는 ‘진동 원격감시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스마트 발전소’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진영 기자 diasia01@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