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원전 1호기 폐쇄 결정에 환경단체 ‘환영’

기사승인 2018.06.16  06:38:04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삼척*영덕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의결도 지지 의사 밝혀
환경운동, 일방적 강행 막는 ‘탈핵에너지전환법 제정’ 주문
녹색연합 ‘신한울 3, 4호기 사업 취소 유예는 유감’ 논평

article_right_top

[지앤이타임즈]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월성 원전 1호기를 폐쇄하고 신규 원전 4기 건설의 백지화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환경 관련 시민단체들이 환영 의사를 밝혔다.

다만 정부의 일방적인 원전 건설 추진을 제도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법안 제정 등을 주문했다.

한수원은 15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월성원전 1호기 폐쇄와 삼척 대진 1, 2호기 및 영덕 천지 1, 2호기 등 신규 원전 4기 건설의 백지화를 의결했다.

이와 관련해 환경운동연합은 한수원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고리1호기에 이어 월성1호기 폐쇄를 통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탈핵 사회로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논평했다.

다만 과거 처럼 정부가 일방적으로 신규 원전 건설 등을 강행할 수 없도록 탈핵에너지전환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신규 원전 건설 추진을 강행하면서 이에 반대하던 삼척과 영덕 주민들은 자체 주민투표를 통해 신규 원전 부지 지정 고시 철회를 요구했고 이후 갈등이 반복되어 온 것을 사례로 들어 과거처럼 신규 원전을 강행할 수 없는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한 것.

이번에 한수원이 폐쇄를 결정한 월성1호기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도 뜻을 같이 해 월성1호기 수명 연장 허가 무효 소송의 항소를 취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녹색연합은 신한울 3, 4호기 사업 취소 유예는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영덕과 삼척의 신규 원전 4기 건설 사업을 취소한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울진 신한울 3, 4호기에 대한 건설 계획을 취소하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재검토를 주문한 것.

녹색연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대선 공약과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을 통해 월성1호기 폐쇄와 신규원전 6기 백지화를 약속했고 8차 전력수급계획에도 신규 원전 6기 백지화가 반영되어 신한울 3, 4호기가 공급 물량에서 제외된 만큼 이들 원전은 건설 계획을 조속히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진영 기자 diasia01@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