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배관 혼잡시간 피해 야간진단 실시

기사승인 2018.06.08  15:20:09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가스안전公, 교통혼잡 줄이고 신뢰성 높이기 위해 도입

   
▲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교통혼잡으로 인해 정밀진단이 불가능했던 지역의 장기사용 도시가스배관에 대해 야간 정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교통혼잡 지역과 지하철 운행으로 인해 정밀진단이 불가능했던 구간의 장기사용배관에 대한 야간 정밀안전진단이 실시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지난달 24일부터 10월말까지 코원에너지서비스(주) 등 도시가스사와 함께 도시가스 장기사용배관에 대한 야간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야간 정밀안전진단은 교통이 혼잡한 도심지역이나 전기적인 간섭이 심한 지하철 운행구간 주변을 중심으로 실시해, 인근 교통 혼잡을 줄이고 진단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가스안전공사와 코원에너지서비스(주)는 올해 정밀안전진단 대상 72.1km 가운데 약 4km 구간을 야간에 실시할 계획이다.

추후 (주)예스코, 서울도시가스(주)와도 협의해 필요구간에 한해 오는 10월 말까지 야간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야간정밀안전진단은 야간에 실시하는 만큼 안전사고 우려가 높아 평상시 5명이 투입되는 진단에 8명이 1팀을 이루어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시각경고 효과가 높은 리프트형 경광등 차량으로 정밀안전진단안내와 차량유도를 하는 등 작업자의 안전을 위한 장비 등을 통해 안전사고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정상필 기자 sang@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