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중독사고의 60%, 가스보일러 시설미비가 원인

기사승인 2018.01.16  23:08:07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가스보일러 폐가스 유입사고로 5년간 14명 사망
가스안전公, '가스보일러 예방 점검 철저해야'

article_right_top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이번 겨울 들어 가스보일러로 인한 CO중독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해 12월 5일 대구 동구의 한 빌라에서는 가스보일러에서 배기통이 빠지면서 배기가스가 누출돼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앞선 12월 2일에는 서울 관악구의 한 원룸에서도 보일러 연통이 빠지면서 폐가스가 실내로 유입돼 1명이 숨졌다. 모두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렇듯 가스보일러 사고는 한 번 발생하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진다. 가스안전공사 통계를 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가스보일러 사고 23건이 발생해 14명이 사망하고 35명이 다쳤다.

가스보일러 사고 주요 원인으로는 시설미비가 15건, 제품노후(고장)이 6건으로 많았다. 시설미비 가운데서도 9건이 배기통 연결부 이탈과 부식으로 인해 발생했고, 급배기구설치불량이 4건, 기타가 2건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가스보일러를 사용하기 전에 각 가정에서는 가스보일러 시설에 이상이 없는지 점검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

가스안전공사 측은 ‘보일러를 가동하기 전에 배기통 연결부가 잘 고정돼 있는지 확인하고 연결부에 틈새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찌그러지거나 부식된 노후 배기통은 교체하고, 가스보일러 등 가스기기 설치, 이전, 수리 등을 할 때에는 반드시 시공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가에게 조치를 받아야 안전하다’고 밝혔다.

박병인 기자 bip1015@gnetimes.co.kr

<저작권자 © 석유가스신문·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