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스공사, 일일 최대 공급량 20만톤 돌파

기사승인 2018.01.12  14:36:11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영진 긴급 현장점검, 펼쳐 공급안정에 만전

   
▲ 한국가스공사 김영두 기술부사장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지난 11일 최강 한파에 따른 천연가스 수요 급증으로 역대 일일 최대 공급량(20만1000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최근 계속되는 강추위로 지난해 12월 12일 기록한 기존 일일 최대 공급량(19만9463톤)을 한 달 만에 경신(20만599톤)함에 따라 전국 4개 LNG 생산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 송출 능력 및 공급관리소 설비를 점검하고 비상 공급설비를 가동하는 등 발 빠른 대응조치를 펼쳤다.

특히 가스공사는 10일 ‘천연가스 계통운영 위험대응체계’ 1단계 ‘유의’ 경보를 발령, 대구 본사 중앙통제실에 계통상황반을 운영하고 최대 수요 대비 전국 생산·공급설비 점검을 지시했다.

아울러 산업단지 밀집 지역인 부산·영남권 주배관 압력 보강을 위해 운영 중인 승압설비를 적기 가동해 수요 변동에 선제 대응하고 있다.

한편 가스공사는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경영진 주관으로 동절기 한파 대비 전 사업소 긴급 현장점검을 펼쳐 천연가스 생산·공급시설의 재난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 전국 가스공급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안전관리 강화대책 기간’을 운영해 안전점검을 지속 진행할 방침이다. 
 

   
▲ 한국가스공사 안완기 관리부사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동절기 한파 대비 볼밸브보수센터를 점검하고 있다.

송승온 기자 sso98@gnetimes.co.kr

<저작권자 ©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